LOGINㅣ SITEMAPㅣCONTACT US
참평안♥천하보다 소중한 당신에게 보내는 하나님의 편지
 
 
 
HOME > 참평안뉴스  
 
   
2016 하계 대성회 커버스토리
 글쓴이 : 관리자
 

2016 하계 대성회 커버스토리

위대한 유산遺産






내용, 콘텐츠

「구속사 시리즈」야말로 그 자체로 가장 위대한 유산이다. 4박 5일, 18회 강의 및 예배의 원천(源泉)이다. 대성회에서 쏟아진 구속사의 말씀은 반복되면서 한층 심화됐다.


체계, 시스템

되돌아보건대 ‘족보가(族譜歌)’를 비롯한 모든 ‘구속사의 노래’는 우리에게 구속사를 이해하게 하는 귀중한 틀이자 하나의 체계, 곧 시스템이었다. 구속사의 노래를 통해 성경의 ‘연표’를 머리에 담지 못했다면 구속사의 흐름을 잡는데에 훨씬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다. 시리즈의 저자 박 아브라함 원로목사가 노래를 지어 어린이로부터 노인에까지 애써 외우게 하지 않았던들 누가 이것을 가능하게 했을 것인가. 그러니 이 또한 실로 소중한 유산이 아닐 수 없다. ‘4박 5일짜리 일정’, ‘쉴 틈 없이 이어지는 말씀 공부’가 참석자들의 몸에 배어 어느덧 대성회의 ‘원칙’으로 받아들여지기까지에도 지난(至難)한 ‘훈련’이 있었다. 실로 대성회를 ‘초막절’ 되게 한 결정적인 체계이다.


환경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의 ‘물’은 ‘광야생활’을 가능케 하는 핵심 요소이다. 지독하도록 철저하게 관리되는 지하 300여 m의 암반수는 그야말로 ‘약수(藥水)’와도 같고, 수천 명이 풍족히 쓰기에 넉넉하다. 연수원 공사를 지휘한 박 아브라함 원로목사는 이 ‘물 없던 땅’에서 300m가 넘도록 암반을 뚫고 들어가 이 물을 끌어냈다. 연수원 곳곳에 마련된 기도의 터는 참가자로 하여금 ‘말씀과 기도에의 전무(專務)’라는 대성회의 본질에 근접토록 한다. 평강의 성도들에게 이곳이 그야말로 ‘하나님이 찾아두신 땅, 아 름답고 광대한 땅’임을 새삼 깨닫게 된다.


추억(追憶)

“우리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재미있게 듣던 말이 책 중에 있으니 이 성경 심히 사랑하게 됩니다.”라고 고백하게 되는 것은, 신앙을 전수해준 어머님의 사랑이 ‘추억’으로 남아 믿음을 더욱 굳게 하기 때문일 것이다.


여주 평강제일연수원과 대성회는 곳곳, 여러면에서 구속사를 전수해준 박 아브라함 목사와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대표적인 공간이다. 이 추억은 구속사가 각자에게 전달되기까지 하나님의 사랑을 또렷하게 하고,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말’처럼 성경을 더욱 사랑하게 하고 있다. 대성회에서 한 강사는 “구속사 시리즈를 7번씩 읽으라”는 박 아브라함 목사의 권고에도 그렇게 하지 못한 데 대한 회한을 토로했다. ‘


책에 담긴 하나님의 뜻과 심정을 놓고 저자와 좀 더 깊이 교감할 수 있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의 표현이었다. 그런 점에서 새롭게 마련된 ‘기도의 동산’은 신앙을 향한 그의 권고, 독촉, 책망, 위로의 말씀들을 떠올리게 하며 유산으 로서의 이 추억을 더욱 진하고 강렬하게 한다.


모범과 표본

박 아브라함 목사의 ‘오직 예수, 오직 말씀, 말씀과 기도에의 전무(專務)’의 생활은 후진들이 뒤좇을 신앙생활의 모범과 표본으로서 더욱 선명해지고 있다. 박 아브라함 목사를 표본으로 하는 것은 그의 철저한 ‘구속사 중심의 신앙관’을 계승하기 위함이다. 「루터주의」, 「칼빈주의」를 표방하는 것이 루터와 칼빈을 신앙의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말씀, 오직 믿음’ 등 그들의 개혁주의 신앙을 지향하려는 의지의 표현인 것과 같다.


전승, 계승의 의무

전승과 계승을 반드시 수행해야 할 의무로 깨닫게 한 것도 박 아브라함 원로목사가 남긴 유산이다. 이번 대성회를 통해 확인한 ‘구속사가 오기까지’를 정리한 것이나 육필 원고의 보존을 시작한 것, 「만화 구속사 시리즈」 발간을 개시한 것 등은 전승의 방편들이다. 개신대학원 대학교 총장을 지낸 나용화 박사는 ‘평강의 날 및 출판감사예배’에서 “박 아브라함 원로목사가 첫 만남에서 ‘중요한 말씀을 발견했을 때 기쁘게 먹었고 즐거움이 되었다.’고 하는 대목에서 감동했다. 그분이 얼마나 말씀을 사모하고 즐거워하는지를 알 수 있었다.”면서 “그런 것들이 평강제일교회의 어린이들에게도 그대로 전수되어 있음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세로 하여금 그런 즐거움과 기쁨을 누리게 하는 것이 신앙의 전수”라고 강조했다.




글_이지운 기자



 
   
 

 

 




 
 
45만 명이 모였고, 8천만 명이 시청했…

너와 나의 가슴속에 울리는 소리

누가 거물이며, 누가 크냐

구속사 뮤지컬의 서막이 오르다

국내외 평강의 교회들이 전해온 2016년…

브라질에서 찾아온 20명의 목사님

처음부터 이단이 아니었다: 1991년, 그…

구속사 시리즈 다시 읽기 열풍

2016 하계 대성회 커버스토리

"만유의 아버지 안에서" 2016 하계 대성…

4만 5천 명이 운집한 파키스탄 구속사 …

구속사를 배우러 온 125명의 목회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