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ㅣ SITEMAPㅣCONTACT US
참평안♥천하보다 소중한 당신에게 보내는 하나님의 편지
 
 
 
HOME > 만남의광장  
 
   
되돌릴 수 없는 혁신
 글쓴이 : 관리자
 



구속사 시리즈는
성경을 나의 이야기(my story)로 만들어 주는 책이라고 석학 민경배 박사(연세대 명예교수)는 말했다. 구속사가 단절될 뻔했던 절체절명의 순간들, 그 어떤 드라마보다 더 극적이고 아찔했던 장면들은 그때 그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지금 나의 이야기인 것이다. 오늘 우리는 긴박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일찍이 경험해 보지 못했던 감정, 느껴본 적 없던 사명감이 성도들의 영혼을 곧추세우고 있다. 하나님의 사람이 오랜 세월 말씀으로 양육시키신 보람이 있는 걸까. 성도들은 영적 직감으로 지금이 무슨 때인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금세 깨달아가는 것 같다. 우리는 위기의 원인이 우리의 죄악과 불순종 때문임을 이미 고백했다. 그렇다면 해법은 간단하다.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다. 나의 불신이 바위덩어리가 되고, 나의 패역이 칼날이 되어 구속사의 진행을 누르고 찔렀다면 그 바위덩어리와 칼날을 걷어내면 위기는 저절로 풀릴 것이다.

 

지난 한 달, 어느 때보다 많은 성도들의 발길이 오갔던 교회 정문에는 <10월은 혁신의 달>이라는 표어가 걸려 있었다. 국제사회가 북한 비핵화를 논의할 때 쓰는 핵심 용어가 불가역적(不可逆的, irreversible) 비핵화. ‘불가역적’,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이라는 뜻이다. 북한은 겉으로는 핵무기 포기 제스처를 취하지만 속으로는 개발을 멈춘 적이 없다. 영변 핵시설의 냉각탑 폭파 장면을 CNN으로 세계에 생중계까지 했지만 실제로는 빈껍데기만 무너뜨렸을 뿐 지하에서는 여전히 핵폭탄을 만들었다. 한두 번 속고 난 국제사회가 목표로 삼은 것이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비핵화다.

우리가 이 비상한 기회를 통해 반드시 완수해야 할 혁신은 불가역적 혁신이다. 다시는 되돌릴 수 없고, 돌이킬 수 없는 혁신이다. 잠시 회개하고 각성하지만 번번이 죄악으로 돌아가던 암흑의 사사 시대가 우리 삶에도 그 얼마나 끈질기게 반복돼 왔던가. 지금은 불가역적 혁신의 마지막 기회이다. 그래서 오늘의 사투(死鬪)는 바로 우리 각자의 사투이다. 체질을 바꾸고 습관을 바꾸고 마음밭까지 바꾸는 근본적 혁신을 이뤄야 하기 때문이다.

 

몇 달 전 우리는 욥에 대한 말씀으로 경고를 받았다. 욥은 환난에서 승리한 뒤 2배의 축복을 받았고 (욥기 42:10). 우리도 목숨을 바쳐 충성하면 교회가 2배로 부흥할 것이다.”는 약속을 받았다. 욥은 적신(赤身)의 신앙으로 환난을 이겨냈다. 이 세상에 올 때 벌거숭이 붉은 몸[赤身]으로 왔으니 내 모든 것이 다 내 것이 아니라고 고백한 믿음이다 (201439일 주일 2부예배 설교). 내 욕망, 내 취향, 내 지식, 내 습관, 내 기준, 내 상식, 내 목표, 내 소유 모두를 포기하고 잘라내는 불가역적 결단이 있을 때 그 위에 비로소 경건과 사랑의 아름다운 꽃이 피어난다. 그 위에서 내 가정, 생업, 우리 교회, 우리나라, 그리고 전 세계가 2배 부흥을 맞게 될 것이다. 금송아지를 만든 이스라엘에게 하나님께서 너희는 가나안으로 가라, 그러나 나는 너희와 함께 가지 않겠다고 선언하셨던 기막힌 위기의 순간에 하나님의 마음을 돌이키고 다시 가나안까지 동행하시게 한 것은 이스라엘의 철저한 회개였다. 온전한 회개와 적신의 신앙을 보신 뒤 하나님은 우리와 동행하실 것이다.

 

역설적으로 지금은 우리에게는 가장 좋은 기회이자 어쩌면 마지막 기회다. 지독하게도 우리를 얽어매온 불순종과 불성실과 아집의 해묵은 난제들이 이 비상한 시기를 맞아 마침내 풀리고, 변화돼 가고 있다는 소식들이 곳곳에서 들려온다. 이 환난을 통해 빛나는 정금(正)이 되고, 전투력이 몇 배나 높아진 용사가 되고, 몰려올 열방을 모두 담아낼 크고 정결한 그릇이 될 우리의 모습을 생각해 보면 가슴이 뛴다. 우리를 통해 펼쳐 나가실 구속사의 전혀 새로운 국면에 마음이 벅차다. 우리 모두가 갈망하는 기쁨과 감사와 찬양의 날이 멀지 않았음을 확신한다.

 

 


 
   
 




 
 
기자 요한

게이트(Gate)

"Stand Still"

되돌릴 수 없는 혁신

세월호와 대한민국호

욥과 세 친구, 그리고 주후 2013년 12월 …

동명이인의 비극

아침의 나라에서 부를 노래

‘양치기 소년’과 ‘종말론(終末論)…

이제는 시대를 조각할 때입니다

생각의 신을 벗으며

요셉과 수령론(首領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