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ㅣ SITEMAPㅣCONTACT US
참평안♥천하보다 소중한 당신에게 보내는 하나님의 편지
 
 
 
HOME > 참평안뉴스  
 
   
구속사 노래로 담아 올린 감사의 화목제
 글쓴이 : 관리자
 

구속사 노래로 담아 올린 감사의 화목제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


하계대성회 넷째 날 저녁,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가 열렸다. 유화창 목사와 배정인 전도사의 유쾌한 진행으로 시작된 이번 대회에서는 본 교회와 국내외 지교회, 지역별 구속사 아카데미 등 총 13개 팀이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그 결과 대상의 영예는 청년 1부의 ‘헵시바 콰이어스’, 금상은 부산은혜교회 ‘자카르 용사’팀, 은상은 여선교회 ‘드보라성가대’와 라마드 찬양지도자학교의 ‘April 2nd’에게 각각 돌아갔다.


올 해가 두 번째 대회였기에 성도들은 노래와 춤으로 대성회의 고단함을 풀어줄 휴식 시간이 될거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자, 참가자들이 부른 노래와 춤은 그동안 배운 구속사 말씀이 성도들 안에서 어떻게 성장했는가를 보여주는 열매였고, 감사의 노래였다. 구속사 말씀이 지난 한 해 동안 선포된 교회마다 마치 그 기쁨과 감사를 화답하듯 각 팀들이 노래했다. 그래서인지 올해는 창작곡과 개사곡의 비중이 높았고 ‘구속사 노래대회’를 목표로 수개월 전부터 정성을 들인 팀들이 많았다.




평강의 아버지 남선교회 에바다 성가대가 우정의 노래를 개사한 <구속사의 노래>로 행사의 포문이 열렸다. 평강의 어머니 여선교회 드보라 성가대는 말씀이 선포되는 자리는 모두 잔치자리라는 믿음으로 영화 ‘시스터액트’를 연상케하는 웅장하고 흥겨운 분위기의 <아멘송>으로 행사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모든 성도들이 구속사 말씀에 ‘아멘’으로 화답하자는 의미로 <아멘송>을 택했다고 한다. 중등부 ‘에벤에셀시대’는 가수 박진영의 ‘어머님이 누구니’를 개사한 <횃불 언약이 뭐니>로 댄스와 노래 실력을 자랑하여 응원상과 동상까지 2관왕을 차지했으며, 샤론찬양선교단의 ‘뒤나미스’는 가수 싸이의 챔피언을 <구속사 챔피언>으로 개사해 유쾌하고 코믹한 무대 연출에 수준 높은 비보잉 댄스까지 준비해 인기상을 거머쥐었다.



대전 가수원늘푸른교회의 ‘늘푸른찬양단’은 개사곡 <예수님 족보 징글벨>을 우쿨렐레 연주와 함께 선보였다. 16명의 우쿨렐레 연주팀은 담임목사, 전도사까지 완전 초보 연주자들이었으나 구속사노래대회를 표로 지난 4월부터 맹연습을 거친 끝에 실력을 선보였다. 전통적인 중창, 합창이 주는 감동은 역시나 강했다. 목포 늘소망교회는 빨주노초파남보 색깔로 의상을 맞춰 입은 성도 7명이 <오 아버지 이제 옵니다(개사)>를, 말레이시아 주언약교회는 성도 10명이 창작곡 <John(요한복음) 3:16>을 통해 묵직한 감동을 선물했고, 부산은혜교회의 ‘자카르 용사’는 합창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부산은혜교회는 약 40명의 성도들이 조국찬가를 개사한 <구속사찬미가>를 불렀다. 단정하게 성가복을 맞춰 입고 「구속사 시리즈」가 새겨진 깃발을 활용해서 일제히 같은 동작을 하면서 ‘언약 깃발 휘날리며 할렐루야’를 찬양했다.


또한 지역별 구속사아카데미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지난해보다 참가팀도 늘었다. ‘일산구속사아카데미(이하 일구아)’는 팀명을 ‘휘선의 메아리’로 정했다. 구속사를 열방에 울려 퍼지게 하는 순수한 전달자들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으로 <구속사 믿음 더욱 굳세라>는 개사곡을 불렀다. ‘성남구속사아카데미’는 지금까지 공부한 내용을 되새겨보기 위해 ‘한국을 빛낸 100명의 위인들’을 <구속사 이야기>로 개사해 불렀다. 빨간 티셔츠를 맞춰 입고 등장한 27명이 그 긴 가사를 한목소리로 부를 때 성도들도 함께 박수로 응원했다. ‘광주구속사아카데미’는 구속사아카데미 참석이 어려웠던 한 목회자가 어느 날 ‘나는 가리라 주의 길을 가리라’라는 가사가 나오는 <주의 길을 가리> 찬송을 부르다가 그 길로 구속사 아카데미를 참석하러 나섰다고 한다. 색소폰 연주까지 더해져 ‘나는 가리라 구속사의 길 가리’로 개사한 찬양을 따라 부르며 성도들도 같은 다짐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상을 수상한 청년1부 ‘헵시바 콰이어스’팀은 순수 창작곡 <마지막 분리(믿음의 순종)>를 불러 성도들로부터 뜨거운 감동과 박수를 받았다. 처음 듣는 노래였지만 어느새 함께 따라 부르는 성도들도 있었다. 그 이유는 박윤식 원로목사가 집필한 구속사 시리즈 1권 「창세기의 족보」에서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치는 마지막 분리 과정을 거의 그대로 발췌해서 가사로 썼기 때문이다[박윤식, 「창세기의 족보」(서울: 휘선, 2007), 289-292.].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친 장면을 노래한 가사를 듣고 성도들은 “마치 원로목사의 설교를 노래로 듣는 기분이었다”, “20대 초반의 젊은이들이 아버지 아브라함의 마음과 정확히 초점이 맞았다”라며 감동하였다.


<마지막 분리>를 작곡한 강희원 성도는 음악 전공자도 아니고 악보도 쓸 줄 모른다고 했다. “구속사 관점에서 가사에 집중해서 그저 노래를 하는 게 아니라 각자가 먼저 은혜를 받고 믿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아브라함의 심정을 가지고 그 입장에서 찬양하려고 노력했어요. 너무 막막하고 눈앞이 캄캄해서 기도로 매달렸는데 문득 멜로디가 떠올라서 흥얼거리면서 그대로 녹음했어요. 그걸 피아노 전공한 친구가 악보로 옮겨주고 거기에 구속사 말씀으로 가사를 붙여서 곡을 완성했습니다.”


강희원 성도는 대상 수상 후 앙코르곡을 부르면서 눈물을 흘렸다. “저희가 찬양할때 성도님들이 주시는 느낌이 그렇게 포근하고 따뜻할 수 없었어요. 그땐 정말 오로지 하나님 아버지 생각밖에 안 났어요. 하나님 앞에 항상 부족하고 세상 죄나 짓는 저희가 헵시바란 이름처럼 진정한 하나님의 기쁨이 되고 있는지 자신 없고 죄송하기만 했는데, 대상을 받는 순간 ‘지금도 너희는 나의 기쁨이고 잘하고 있으니까 앞으로 더 노력하면 돼’라고 말씀해주시는 것 같았어요. 살아계신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정말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글_참평안 취재팀



 
   
 




 
 
전영진, 김문성 부부의 시련을 이겨내…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 감사예배

불교 국가의 심장부에서 선포한 구속…

쉬지 않고 전진하는 말씀의 역사: 국…

신참 전도사의 고군분투 워크샵 참석…

구속사 노래로 담아 올린 감사의 화목…

예장 통합 "박윤식 목사는 처음부터 …

전진하는 구속사의 현장 미국 선교 리…

제10회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

휘선 기념실 개관 및 육필 원고 보존 …

메시아닉 쥬의 구속사 세미나

유럽 구속사 세미나 실황 리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