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ㅣ SITEMAPㅣCONTACT US
참평안♥천하보다 소중한 당신에게 보내는 하나님의 편지
 
 
 
HOME > 인터뷰 People  
 
 
하나님을 가장으로 모신 믿음의 4대(代)
 글쓴이 : 관리자
 


하나님을 가장으로 모신

믿음의 4대(代)

 

임분난 권사님(88세) 가족을 뵈러 가는 날 아침, 성가 연습을 했습니다. ‘내 주의 은혜 강가로, 저 십자가의 강가로...’. 아직 만나 뵙기 전이지만 오늘 만날 분들도 웬지 이 가사대로 사시고 기도하시며 사셨을 것 같은 느낌이 찌릿하고 옵니다.


 


평강제일교회와 인연을 맺으신 후 이 가족의 믿음의 뿌리 되시는 임 권사님은 고관절 수술 후 요양원에 계십니다. 며느님 되시는 김순희 권사님과 함께 그곳으로 동행하는 길부터 이미 은혜의 강가에 푹 빠져듭니다.

 

남편 되시는 안요한 장로님을 향한 구속사적 경륜과 또 두 남매를 키우면서 사람의 생각으로는 도저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을 하나님이 준비하시고 진행하시고 결국은 선한 길로 성취시켜 가시는 것을 보고, 배운 예수, 들은 예수가 아닌 예수가 체험으로 믿어지는 아버지 하나님의 은혜를 맛 보셨다고 하십니다. 망설임 없이 이런 고백을 하시는 뒷 배경에는 각각의 부모님들의 기도와 헌신의 제단이 있었음을 들으니 가족들과 어머님의 이야기 보따리가 더 궁금해집니다.

 


휠체어에 앉으셔서 환한 웃음으로 맞아 주시는 임 권사님은 14세 때부터 집안에서 혼자 교회를 다니셨는데 집에서 반대가 심해 뒷집에서 숨어 있다가 담을 넘어 빠져나가 수요예배 드리고 밤에 귀가하면 동생이 안자고 있다가 문을 열어주고 그러면서 신앙생활을 시작하셔서 시골 교회에 계실 때는 새벽예배 종 치는 일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치셨다고 합니다.

 

말씀이 갈급하여 오산리기도원, 하늘산 기도원 등지를 다니시며 기도 하시던 중 1978년 어느 목요일, 사촌동생이 다니는 교회에 갔다가 박윤식 목사님의 설교 말씀을 처음 듣는 순간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여기 계시는구나.’ 히브리서 12장에 ‘말씀은 살았다’라는 것을 체감했다고 하십니다.

 

가장 먼저 신앙의 동역자가 되어준 분은 9남매의 큰 따님 되시는 안길자 권사님이십니다. 어머니를 따라 처음 말씀을 받고 나니 가슴이 불붙듯 뜨거워서 이 말씀을 전하지 않고는 못 배기게 되더라며, 자기 집을 신령한 예루살렘 아지트로 삼아 교역자님을 모셔서 동생들을 가르치고 틈만 나면 배운 말씀들을 전해주고 또 지극히 섬기면서 말씀 생수의 강물은 임 권사님의 사위, 며느리와 현재 21개월 된 4대째 손녀 요안나에게까지 고스란히 스며들게 됩니다. 전도의 열매로는 지금은 큰 일꾼으로 장로님까지 되신 분들도 계시다고 하시네요.

 

86년도에는 어머니가 형제들이 살고 있는 지방으로 이삿짐을 싣고 내려가는 도중 딸들이 이렇게 귀한 말씀을 받고 어디를 가느냐며 울며불며 반대해서 살 집에 도배까지 다 해놓고 들어가기만 하면 되는 집이었는데 가던 길을 다시 돌아와 말씀의 자리로 왔다는 에피소드를 들려주십니다.


 

아담이 930세를 살면서 노아의 아버지 라멕과 56년을 사는 동안 아담이 겪어야 했던 것들을 상상해 봅니다. 기쁨과 보람 안타까움 탄식… 등등 1대이신 임 권사님의 바통을 이어받아 4대 요안나까지 신앙의 끈을 잡고 오시는 동안의 우여곡절 아슬아슬 했던 순간들, 감동과 눈물의 세월 보따리를 서로 풀어 놓으십니다.

 

돌아보건대 모든 것이 사람의 힘으로는 된 것이 없습니다. 마치 창세기 19:16에서 ‘손을 잡아 인도하여’(히브리어로 ‘하자크’의 히필형, 뜻은 ‘내 의지와 상관없이 그 누군가가 나를 꽉 붙잡아서’)라는 말씀에서 롯과 아내 두 딸의 손을 아야야 아플 정도로 잡고 나온 것처럼, 우리 가족을 구원하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고집, 하나님의 강권하심으로 여기까지 인도하심에 감사할 뿐이라 하십니다.

 

우리 교회에서의 40년 광야노정 사연들을 구구절절 이 지면에 다 옮기진 못하지만, 그 옛날 아브라함, 이삭, 야곱, 요셉 4대를 통해 횃불 언약이 전수되며 믿음의 계보가 이어지는 모습들이 그려집니다.

 

일곱째 아드님이신 안요한 장로님이 기억하시는 어머님은 박윤식 목사님께서 가르치신 말씀을 바탕으로 하나님을 가정의 주인, 가장이 되셔야 하며 말씀이 끊어지지 않는 가정이 되고 끝장을 보는 믿음의 가정이 되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다고 하십니다.

 

취재 말미에 임 권사님의 시선이 5월의 눈부신 창가로 고즈넉히 내려앉습니다.

 

“엊그제 보따리 싸고 시골에서 올라온 것 같은데 벌써 40년이 되었네...”

잠시 눈을 감고 회상하시는 임 권사님의 나즈막한 독백에 귀 기울여 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기쁨은 사람이 맛보지 않고는 몰라. 이건 영원한 사랑이거든..’

 

듣는 순간 아멘 하며 반 자동으로 저도 어느새 휴대폰을 열어 아침에 성가 연습곡이었던 ‘내 주에 은혜 강가로..’를 검색해서 듣습니다. 부드러운 선율과 가사에 오늘 하루 임 권사님 가족 덕분에 제 마음도 가나안 도착입니다.

 

글_ 권오연 기자



 
 
 




 
 
하나님을 가장으로 모신 믿음의 4대(…

전 성도의 박수 받은 특별한 칠순 잔…

성경 암송 어린이들, 지금은? (2016년 1…

구속사를 전하는 부부

92세 김계남 권사의 러브 스토리

성경읽기 챔피언들을 소개합니다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는 목사와 장로:…

태평양 건너 구속사 세미나로

필리핀 교계 지도자의 고백 “구속사 …

장안산: 새로운 마음으로 그곳을 오르…

넘치도록 감사하라

“전도는 사랑이에요. 다른 건 없죠.…